2020년 5월 5일 18시 00분, 중국 유인우주정거장 프로젝트를 위해 개발된 창정(长征) 5호 B 운반로켓이 원창(文昌)우주발사장에서 발사되었다. 약 488초 후 하중조합체와 로켓이 성공적으로 분리되어(차세대 유인 우주선과 화물 회수용 캡슐의 시험버전) 예정궤도에 진입함으로써 창정 5호 B 첫 비행임무는 원만한 성공을 거두었다. 이는 우주정거장 단계 첫 비행임무의 성공으로써 중국 유인우주선 프로젝트 “세번째 단계” 임무의 서막을 열었다.
창정 5호 운반로켓을 토대로 개진한 창정 5호 B는 주로 중국 우주정거장 모듈 등 중대 우주발사 임무를 담당한다. 창정 5호 B의 전장은 약 53.7 m이고 핵심 부분의 지름은 3.35 m이며 지름 3.35 m의 부스터 4 개를 부착하였다. 페어링 길이는 20.5 m이고 지름은 5.2 m이다. 또한 무독성·무오염의 액체산소, 액체수소, 등유 등을 추진제로 사용하였다. 이륙중량은 약 849 t이고 지구 저궤도(LEO) 운송능력은 22 t 이상이다. 창정 5호 B는 중국 현존 최대 지구 저궤도 운송능력을 보유한 로켓이다.
창정 5호 B의 첫 비행 성공은 로켓 총체적 방안 및 각 서브시스템 방안의 정확성, 조화성을 검증하였다. 특히 대형 페어링 분리 기술, 대직경 탑재물-로켓 연결·분리 기술, 대추력 직접궤도진입 편차 정밀제어 기술 등 일련의 새 기술을 파악함으로써 중국 우주정거장 궤도상 구축 임무에 기반을 마련하였다.
통계에 의하면 1999년의 선저우(神舟) 1호 발사부터 중국 유인우주선 프로젝트가 선후하여 수행한 16차 중대 비행임무는 전부 성공을 거두었다.
이번에 발사된 운반로켓 및 탑재물은 각각 중국항천과기그룹유한회사(CASC) 산하 중국운반로켓기술연구원/중국우주기술연구원, 중국항천과공그룹유한회사(CASIC) 산하 제2연구원이 개발을 담당하였다. 이번 발사는 창정계열 운반로켓의 331차 비행이다.

창정 5호 B 운반로켓 첫 비행 성공—중국 유인우주선 프로젝트 “세번째 단계” 서막

중국항천과기그룹유한회사가 개발한 창정(長征) 8호 운반로켓 2단 수소/산소엔진이 고공환경 모사시험을 성공리에 마쳤다. 이는 해당 모델 로켓의 2020년 첫 비행 목표에 한 발짝 다가섰음을 의미한다.
이번 창정 8호 운반로켓용 엔진에 대한 교정시험은 주로 엔진 빅노즐(big nozzle)을 교정하고 고공에서의 엔진성능 데이터를 획득해 납품요구를 만족시키는지를 검증하기 위함이다.
이번 시험에서 해당 엔진은 전부 시험절차를 완성한 후 정상적으로 작동을 멈추었다. 프로세스 시스템 및 테스트 시스템도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등 시험은 원만한 성공을 거두었다.
신형 창정 8호 운반로켓은 조합화(Combination)/모듈화/제품화 설계를 채택하였을 뿐만 아니라 상업화, 신속제조, 조작·사용의 간편화를 목표로 설계되었고 비용과 성능 간의 균형을 조절함으로써 높은 상업경쟁력을 갖추었다.
창정 8호 운반로켓의 1,2단은 각각 창정 7호 운반로켓의 1아단 상태, 창정 3호 갑 계열 운반로켓의 3아단 상태를 계승하였다. 태양동기궤도 수송능력은 5t이고 지구동기천이궤도 수송능력은 2.8t이다. 계약체결부터 로켓출하까지의 이행주기는 약 12개월이고 발사주기는 약 10일이다.
현재 창정 8호 운반로켓은 최종조립 테스트 단계에 진입하였다. 시장진입 초기 발사량은 10기 이상, 후기 연간 생산량은 20기 이상에 달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 운반로켓 기술의 새로운 발전을 이끌 예정인 창정 8호 운반로켓 개량형은 1단-부스터 전체적 수직회수 및 재사용을 계획 중에 있고 발사원가는 더 줄고 시장경쟁력은 높아질 전망이다.

2019년 11월 28일 7시 52분, 중국은 타이위안(太原)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长征) 4호 병 운반로켓으로 가오펀(高分) 12호 위성을 발사하여 순조롭게 예상 궤도에 진입시켰다.
가오펀 12호 위성은 고해상도 지구관측시스템 국가과학기술중대프로젝트의 마이크로파 원격감지 위성으로 지면 픽셀 해상도가 서브미터급에 달하며 주로 국토조사, 도시계획, 토지소유권 확립, 도로망 설계, 농작물 생산량 추정, 재난 방재 등 분야에 사용된다. 또한, “일대일로” 건설과 국방현대화 건설을 위한 정보 보장을 제공할 수 있다.
창정 4호 병 운반로켓과 고우펀 12호 위성은 모두 중국항천과기그룹유한회사 산하 상하이항천기술연구원에서 개발하였으며 이번 발사는 창정계열 운반로켓의 320번째 발사이다.

2019년 11월 13일 11시 40분, 중국은 주취안위성발사센터에서 콰이저우 1호 갑(快舟一號甲) 야오 11(遙十一) 운반로켓으로 “지린(吉林) 1호” 가오펀(高分) 02A 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해 예정 궤도에 순조롭게 진입시켰다.
콰이저우 1호 갑 고체운반로켓은 중국항천과공그룹 제4연구소 산하 항천과공로켓기술유한회사가 개발했다. 국제 공용 인터페이스를 채택한 해당 로켓은 주로 저궤도 소형위성 발사에 서비스를 제공하며 200kg/700km 태양동기 원궤도(Circular Orbit) 수송능력을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궤도진입 정밀도가 높고 준비주기가 짧으며 발사원가가 낮은 등 장점을 보유한다. 콰이저우 1호 갑 고체운반로켓은 2017년 1월, 2018년 9월, 2019년 8월에 3차례 상업발사를 완수하였고 이번 발사는 2019년도 2번째 발사임무이다.
“지린 1호” 가오펀 02A 위성은 창광(長光)위성기술유한회사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신형 광학원격탐사위성이다. 해당 위성은 “지린 1호” 위성의 성숙된 싱글머신 및 기술기반을 계승하였으며 고해상도, 광폭, 고속 데이터전송 등 장점을 보유한다. 궤도진입 후 기존의 13개 “지린 1호” 위성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농업, 임업, 자원, 환경 등 분야 사용자를 위해 보다 풍부한 원격탐사데이터 및 제품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임무는 “지린 1호” 위성 프로젝트의 7번째 발사이다.
같은 날 14시 35분, 중국은 타이위안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6호 운반로켓 1개로 위성 5개 발사방식으로 닝샤(寧夏) 1호[일명 중쯔호(鐘子號)] 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하였다.
이번에 발사한 5개의 닝샤 1호 위성은 닝샤진구이(金矽)정보기술유한회사가 자체적으로 투자해 추진 중인 상업우주프로젝트로서 주로 원격탐사 등 영역에 응용된다.
닝샤 1호 위성은 중국항천과기그룹 둥팡훙(東方紅)위성유한회사가 개발했고 창정 6호 운반로켓은 상하이우주기술연구원이 개발했다.
이번 임무는 창정계열 운반로켓의 318번째 우주비행이다.

베이징싱지룽야오(星際榮耀)우주과학기술유한회사(이하 싱지룽야오로 약칭)는 독자적으로 중국 첫 궤도 진입급 액체산소/메탄 동력 기반 재사용 가능한 소형 운반로켓-솽취셴(雙曲線) 2호를 개발했다. 솽취셴 2호 1단은 여러 번 재사용 가능하기에 70% 이상의 제조원가를 절감시킬 수 있으며 날로 증가되는 중/소 위성 네트워크 형성 등 발사 서비스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상대응 발사 서비스, 탑재 서비스 등을 광범위하게 제공할 수 있다. 향후 싱지룽야오는 준궤도 유인 우주비행 업무를 수행함으로써 승객은 무중력 상태에서의 초고속 준궤도 비행을 체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솽취셴 2호 운반로켓은 2단 직렬 구조를 채택했고 1단, 2단은 동일한 상태의 15t급 재사용 가능한 액체산소/메탄 액체로켓 엔진을 사용했는데 그중 1단에는 9대의 엔진을 설치하고 2단에는 1대의 엔진을 설치했다. 1단 로켓 직경은 3.35m, 2단 로켓 직경은 2.25m이고 로켓 전체 길이는 약 28m이며 이륙 중량은 약 90t이고 저궤도 최대 운반능력은 1.9t이며 500km 태양동기궤도 운반능력은 1.1t(비회수)/0.7t(회수 가능)이다.
솽취셴 2호의 1단은 수직 착륙 회수 기능을 보유하고 있기에 발사 원가는 전통적인 일차성 운반로켓에 비하여 훨씬 낮다. 뿐만 아니라 청정 추진제를 사용했기에 강한 종합 성능, 고신뢰도, 저원가 등 특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양질적인 위성 발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2020년, 솽취셴 2호 운반로켓의 1단 “포물선” 100km 수직 이착륙 테스트를 수행하고 2021년, 첫 궤도진입 발사를 수행할 계획이다.